홈 > 커뮤니티 > 캄보디아 밤문화

프놈펜의 대표적인 밤문화 (유흥거리) TOP 3

캄보지기 0 1123


프놈펜의 대표적인 밤문화 (유흥거리) TOP 3


67fd14dd421a65c2dab983d197e56c0f_1563718714_6543.png 


프놈펜 나가호텔(월드) 구글지도


67fd14dd421a65c2dab983d197e56c0f_1563777044_3257.png

 

1. 클럽 - 프놈펜의 경우 대표적으로 나가월드 1층에 위치하고 있는 달링달링 클럽이 정말 유명하고 나가월드를 제외하고 정말 가볼만한 클럽은 골덴 소야 몰에 위치하고 있는 푼툰(Pontoon)클럽과 하트 오브 다크니스(Heart of Darkness)가 유명하며 다른 유흥들의 비해서 가격대가 조금 나가는 편입니다. 동남아의 대부분의 여자들은 클럽에서 남자들을 상대로 원나잇을하고 돈을 받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노시다가 괜찮은 여자에게 가서 같이 놀자라는 말씀을 하신뒤 어느정도 분위기가 무르익으실때 하룻밤에 얼마정도를 원하냐고 물어보시는 편이 좋습니다. 나가월드에 위치한 달링달링 클럽은 이미 한국사람들과 중국사람들이 너무 가격을 올려놔서 그런지 대부분 최소 200달러 이상을 부릅니다. 하지만 나가월드는 프놈펜에서 그나마 예쁜사람들이 모이는 클럽이라서 조금 비싸더라도 값어치는 하는 편입니다. 가격이 너무 부담스러우시면 푼툰 클럽이나 하트 오브 다크니스클럽을 가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푼툰이나 하트 오브 다크니스는 대략 100~150달러 정도를 부르는편입니다. 클럽은 숏타임은 크게 없어서 대부분 롱타임을 하는 편이라서 조금 길게 보시면 되십니다. 그리고 캄보디아의 여자들은 한국사람들을 정말 관대하게 보는 그런게 있어서 조금만 잘 구슬려서 말을하면 시간이 조금 늦더라도 괜찮다고 할수도 있고 아침이나 점심쯤에 같이 밥도 먹을수가 있습니다.


67fd14dd421a65c2dab983d197e56c0f_1563718748_3659.png 


스트리트 바(비어가든) 구글지도

 

67fd14dd421a65c2dab983d197e56c0f_1563777136_9201.png 


2. 스트리트 바(비어가든) - 평균적으로 맥주를 판매를 하고 흔히 태국의 아고고같이 아가씨들이 밖으로 나와 있습니다. 스트리트 바는 생각보다 넓어서 바 한곳한곳 들어갔다가 사이즈를 보고 나오실수가 있습니다. 마음에 드시는 바를 찾으셔서 앉으셨다면 직원들이 나와서 메뉴판을 보여줍니다. 기본적으로는 맥주가 있고 보드카와 양주도 판매를 합니다. 스트리트 바는 아가씨를 고르시면 아가씨의 술값이나 음료값도 같이 지불을 하셔야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너무 많은 돈은 안나옵니다. 개인적으로는 간단하게 맥주를 즐기시고 마음에 드시는 이성이 있으시다면 2차로 나가셔서 좋은 시간을 보내는 편이 좋다고 생각이 듭니다. 아가씨를 데리고 나오려면 비파인이라는 가게 마담에게 아가씨의 비용을 조금 주고 나와야 합니다. 대략 한국돈으로 2만원 ~ 5만원 사이입니다. 마담과 잘 조율을 하시면 더 싸게 나오실수도 있습니다. 이후 같이 나온 여자와 숏타임이냐 롱타임이냐를 물어보고 잘 결정을 해야합니다. 숏타임의 경우 한국돈으로 약 5~6만원 정도의 선으로 조금 더 싸게 하실수도 있으십니다. 롱타임의 경우 100달러 정도를 부르는데요. 적당선은 70달러 정도로 쇼부보시면 되십니다.



스트리트 바(비어가든)는 Street 104, Street 118,  Street 130, Street 172등이 가장 유명합니다


67fd14dd421a65c2dab983d197e56c0f_1563718763_0444.png 


소니(Sony) KTV 가라오케 구글지도

 

3. KTV - KTV는 한국의 가라오케같은 느낌으로 가게에 출근하는 여자들을 지목해서 같이 술과 노래를 즐기는 곳입니다. KTV역시 한국의 2차집 같은 느낌으로 지목한 여자와 함께 가게를 나와서 롱타임이나 숏타임을 끊으실수가 있습니다. 프놈펜에는 한국인 사장님들이 장사를 하는 곳이 조금 많아서 흔하게 한국인들도 보실수가 있으며 어느정도 한국말도 가능한 여자들도 있어서 대화를 하시기에 편하신 부분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KTV는 술이나 여자값이 조금 비싼 부분이 있지만 서비스나 마인드 그리고 무엇보다 사이즈가 좋아서 개인적으로는 조금 부담이 되셔도 한국인이 운영하는 KTV를 추천합니다. 여유가 넉넉하지 못한분들이나 현지 KTV가 궁금하신분들은 일반 KTV를 이용해보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현지 KTV는 서비스나 말이 조금 통하지 않을뿐 정말 괜찮은 여자들도 많았습니다. 대신에 조금 떨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도 현지 KTV는 싼편으로 쇼부가 가능한 편이라 정말 날잡고 가시는 게 아니면 현지 KTV를 더 추천합니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KTV는 150 ~ 250달러 사이로 롱타임과 숏타임을 고르실수가 있으시고 현지 KTV는 100 ~ 150달러 사이입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